내일채움공제 폐지로 인한 대안은?

청년채움공제 폐지 소식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폐지

내년부터 신규 가입자를 받지 않을 예정인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에 대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는 중소기업에 재직하는 청년들이 경제적 자립을 위한 목돈 마련을 돕던 상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해 예산은 작년보다 862억원 삭감된 1,271억원으로 확정되었으며, 이번 해는 가입자까지만을 지원하며, 2024년부터는 신규 가입자를 받지 않을 예정입니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의 대상과 혜택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50인 미만 제조, 건설업에서 6개월 이상 재직한 청년을 대상으로 한 상품입니다. 이 상품을 이용하면 청년은 3년간 600만원을 적립하고, 기업과 정부가 각각 600만원을 더 적립하여 총 1,800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여야 정쟁과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의 폐지 소식은 여야 정치권 사이의 갈등으로 인해 결정된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청년 정책을 주장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정책을 유지할 만한 자금이 충분하지 않아 폐지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야당은 예산을 증액하면서도 현실적인 요구와 조치를 제시하지 못했고, 중소벤처기업부는 내일채움공제가 일몰될 예정이기 때문에 별도의 조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내일채움공제가 누적가입자수는 15만 명에 달하지만 누적해지자 수가 6만 명을 넘지 못한 것이 폐지의 결정적인 이유로 지목되었습니다.

다른 청년 대상 제도와의 연계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의 폐지로 인해 다른 청년 대상 제도들도 소멸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혜택이 있는 제도들은 미리 가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표적인 예로는 청년도약계좌와 청년소장펀드가 있습니다.

청년도약계좌는 19세부터 34세까지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며, 납입금액에 따라 정부의 기여금을 추가로 적립받는 구조입니다. 최소한의 기준을 충족하면 가입할 수 있으며, 폐지 위험이 없는 만큼 안정적인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청년소장펀드는 연봉 5,000만원 이하이면서 19세부터 34세까지의 청년이 가입할 수 있는 상품입니다. 이 상품은 매년 240만원의 소득공제를 받으며, 3년간 3,0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부족한 세금 수입으로 인해 폐지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가입하지 않은 청년들은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연금저축펀드와의 비교

연말정산을 마치고 연금저축을 고려하는 청년들도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연금저축펀드는 가입기간이 너무 길기 때문에 20대와 30대 초반에 가입하는 것은 추천되지 않습니다.

30대 중반까지는 다른 상품을 통해 자산을 불리는 것이 바람직하며, 30대 후반부터 연금저축펀드를 통해 자산을 쌓아가는 것을 추천합니다. 젊은 시점에 연금저축에 큰 금액을 납입하다가 사정상 해지하여 손해를 보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신중한 결정이 필요합니다.

결론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의 폐지 소식은 청년들에게는 아쉬운 소식입니다. 정치권 내에서는 청년의 어려움에 대한 공감과 실질적인 정책 유지에 대한 노력이 부족해 보입니다. 따라서 청년들은 다른 대안적인 제도들을 탐색하여 자금 마련에 노력해야 합니다.

자주 묻는 질문

1.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폐지로 인해 어떤 대안 제도를 활용할 수 있을까요?

청년도약계좌나 청년소장펀드와 같은 다른 대안 제도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들은 폐지의 위험이 적은 상품으로서 청년들이 자금을 마련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2. 연금저축을 통해 자산을 불리는 것이 좋은가요?

20대와 30대 초반은 연금저축보다 다른 상품을 통해 자산을 불려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30대 후반부터 연금저축을 통해 자산을 쌓아가는 것을 추천합니다.

3.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의 폐지는 여야 정치권 갈등의 결과인가요?

예산 충분성이 없으며 여야 정치권 사이의 갈등으로 인해 폐지되었습니다. 청년들은 이에 대한 실망과 함께 다른 대안적인 제도에 주목해야 합니다.